카미가제 뜻에 대해 알아보자!

가미카제라는 말은 ‘신의 바람’을 뜻이다. 가미카제 비행기는 대부분 일반 전투기나 경 폭격기였고, 폭탄과 여분의 연료 탱크를 실은 뒤 이륙하여 목표물에 충돌했다. 가미카제에 사용하기 위한 유인 미사일도 개발되었는데, 미사일이 그것을 발사할 항공기에 일단 고정되면 미사일에 탄 조종사는 절대로 빠져나올 수 없었다. 대부분 목표물에서 80km 이상 떨어진 곳의 7,500m 상공에서 발사된 이 미사일은 목표물에서 5km쯤 떨어진 곳까지 활공해 내려온다. 목표물이 가까워지면 조종사는 3개의 로켓 엔진을 작동시켜 시속 960km가 넘는 속력으로 마지막 돌진을 감행한다. 미사일 앞부분에 장착된 폭약은 1t이 넘었다. 가미카제 공격은 제2차 세계대전 때 34척의 전함을 침몰시켰고 수백 척에 손상을 입혔다.

출처 : pixabay

카미가제란?

카미가제는 제2차 세계 대전 말기에 전투기에 폭탄을 싣고 적함에 충돌하여 자살 공격한 일본 제국의 결사 특공대이다. 또는 그런 공격에 사용된 항공기를 가리키기도 한다. 이 행위는 1944년 10월 레이테 만 전투부터 전쟁이 끝날 때까지 가장 성행했다. 가미카제라는 말은 ‘신의 바람’을 뜻하는데, 원래는 1281년 몽골(원나라)이 일본을 침공했을 때 우연히 들이닥쳐 몽골 함대를 침몰시킨 태풍을 일컫는 말이었다.

가미카제 비행기는 대부분 일반 전투기나 경폭격기였고, 폭탄과 여분의 연료 탱크를 실은 뒤 이륙하여 목표물에 충돌했다.

가미카제에 사용하기 위한 유인 미사일도 개발되었는데, 연합국은 이 미사일에 일본어로 바보를 뜻하는 ‘바카’라는 별명을 붙여주었다. 미사일이 그것을 발사할 항공기에 일단 고정되면 미사일에 탄 조종사는 절대로 빠져나올 수 없었다. 대부분 목표물에서 80km 이상 떨어진 곳의 7,500m 상공에서 발사된 이 미사일은 목표물에서 5km쯤 떨어진 곳까지 활공해 내려온다. 목표물이 가까워지면 조종사는 3개의 로켓 엔진을 작동시켜 시속 960km가 넘는 속력으로 마지막 돌진을 감행한다. 미사일 앞부분에 장착된 폭약은 1t이 넘었다.

가미카제 공격은 제2차 세계대전 때 34척의 전함을 침몰시켰고 수백 척에 손상을 입혔다. 가미카제가 가장 큰 성공을 거둔 것은 오키나와[沖繩]에서였는데, 미국 해군은 단 1번의 전투에서 거의 5,000명에 이르는 전사자를 냈다. 가미카제 공격을 막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대체로 다가오는 가미카제 비행기를 향해 함포에서 집중적으로 대공포를 쏘아대는 것이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